• HOME
  • 뉴스
  • 도정뉴스
요즘 미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 인쇄
  • 메일보내기
  • 글꼴
  • 확대
  • 축소

하버드대 학생들이 경북에 온 까닭은?

경북 신청사에 매료, “한국 이해한 좋은 기회” 소감

경북도청을 방문한 하버드대 학생들이 김관용 도지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세계적 명문대인 하버드 대학교 학생들이 18일 경북도청을 방문했다. 

이들은 아시아 국제교류 프로그램 HCAP(Harvard College in Asia Progrem)의 하나로 경북도청 신청사와 경북문화체험을 위해 3월 17일부터 양일간 경북 곳곳을 누볐다. 

HCAP프로그램은 하버드대가 학부생들에게 아시아의 학술, 문화를 체험토록 집중 지원하는 국제교류 프로그램이다. 이화여대를 동료로 선정해 학생들 간 폭넓은 학술교류와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미래 아시아의 전문 지도자로 양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이들이 한국문화 체험 장소로 경북도를 택한 이유는 유교의 본향인 안동이 가장 한국적인 도시이고, 경북도청 신청사가 있는 도시이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신청사를 둘러보며 해설사로부터 전통과 현대를 절묘하게 조화시킨 공공청사의 모델이란 설명을 듣고 감탄을 자아냈다. 

신청사는 건축학을 전공한 ‘탈렙 리파이’ 유엔세계관광기구 사무총장에게 ‘That’s Korea!(저것이 한국이다)’라는 극찬을 받은 바 있다. 

경북을 찾은 하버드대 학생들이 안동 도산서원에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또 이들은 전통문화콘텐츠박물관과 도산서원 선비문화체험, 월영교, 세계문화유산 하회마을, 병산서원, 부용대 등 안동만의 전통문화를 체험했다. 

유서 깊은 안동고택 ‘이상루’에서 안동탈춤을 연계한 고택음악회를 관람하고, 안동찜닭과 간고등어를 먹으며 안동의 맛도 느꼈다. 

하버드생 Ibrahim Ouf(이브라힘 오우프)는 “이번 경북도청과 안동 방문은 한국을 이해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면서 “돌아가서 많은 친구들에게 한국을 알리겠다. 다시 한 번 안동을 찾아 한국의 문화를 더 체험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관용 경북도지사는 “하버드생들이 우리의 전통문화를 이해하고 체험함으로써 향후 한국의 우호적인 인사로 성장해 한국을 알리는 민간 홍보대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자세한 문의는 경상북도 관광진흥과(054-880-3204)로 하면 된다.

  • 등록일 : 2016-03-18
  • 작성자 : 김희정

관련기사

요즘 미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 인쇄
  • 메일보내기
  • 글꼴
  • 확대
  • 축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