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뉴스
  • 도정뉴스
요즘 미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 인쇄
  • 메일보내기
  • 글꼴
  • 확대
  • 축소

“믿고 보낸다”… 경북 수학여행에 119대원 동행

학생 안전 확보 목적, 올해 2학기부터 시범운영

수학여행에 동행한 119대원이 학생들을 대상으로 불 끄는 방법을 교육하고 있다.
 

경북도내 일부 학교 수학여행에 올해 2학기부터 119대원이 동행한다. 

경북도소방본부와 도교육청은 도내 초등학교 가운데 교육복지 우선지원학교 33곳과 특수학교 8곳을 대상으로 시범운영하기로 했다. 

소방본부는 오는 6월까지 인명구조사 자격이 있는 소방공무원 50명을 ‘119수학여행 안전지원대’로 선발할 계획이다. 

특히 119동행 안심수학여행 지원 업무가이드 제작과 함께 가는 소방공무원의 직무교육 등을 통해 타 시·도 대비 더 알찬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수학여행에 함께 가는 119대원은 화재대피, 교통안전, 심폐소생술을 가르치고 숙소와 버스의 안전을 점검하며 사고가 나면 긴급구호와 응급처치를 맡는다. 

우재봉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더 안전한 경북을 만들기 위해 수학여행에 119대원이 동승하는 프로그램을 기획했다”면서 “향후 인력과 장비를 추가로 확보해 더 많은 학생이 안전하게 수학여행을 다녀올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중부내륙고속도로 상주터널에서 폭발사고가 났을 때 수학여행차량에 동행한 119소방대원이 활약해 큰 피해를 막았다. 

자세한 문의는 경상북도소방본부 소방행정과(054-880-6120)로 하면 된다.

  • 등록일 : 2016-03-22
  • 작성자 : 김희정

관련기사

요즘 미투데이 트위터 페이스북
  • 인쇄
  • 메일보내기
  • 글꼴
  • 확대
  • 축소